칼럼

HOME오피니언칼럼 


윤경화 목사의 목양칼럼
마지막 5분…

페이지 정보

기독교중앙신문 기자 작성일22-02-03 17:14

본문

마지막 5분  

63c9845ba9bc76418e2c8ecdd5fc3c6c_1643876018_2084.jpg
어느 젊은 사형수가 형장으로 끌려왔다.그에게 주어진 마지막 시간은 5분이었다.그는 눈물을 흘리며 가족들과 친구들을 생각했다. 그러는 사이에 2분이 지났다. 이제 3분 후면 죽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니 눈앞이 캄캄해졌다. 지난 28년 동안 세월을 허비한 것이 후회스러웠다. “내가 인생을 다시 살 수만 있다면…” 하며 죽음을 맞이하려는 순간! 기적적으로 사형중지 명령이 내려왔다. 그 후 이 사형수는 마지막 5분이란 시간 속에서 깨달았던 인생의 교훈을 생각하며 삶의 순간순간을 최선을 다하며 살았다. 그 결과 그는 『죄와 벌』, 『까라마조프의 형제들』 등 수많은 작품들로 세상을 놀라게 하는 인물이 되었다. 그 사형수가 바로 ‘도스토예프스키’였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인생이라는 소중한 선물을 주셨다. 인생은 단 한번 주어진 값진 시간이며 돌이킬 수 없는 시간이다. 성경은 우리에게 인생이 결코 길지 않다고 말한다. 모세는 인생을 마치 화살이 날아가듯이 빠르게 지나간다고 고백했다. 그렇다고 성경은 인생이 가치 없다고 말하지 않는다. 인생은 짧지만 영원을 결정하기에 중요한 시간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항상 스스로에게 ‘이 값진 시간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살아야 한다. 비누는 사용하는 이를 위해 닳아 없어지기 까지 자신을 아끼지 않는다. 이처럼 우리도 한번 밖에 없는 인생을 하나님과 하나님 나라를 위해 닳아 없어지도록 사용해야 하지 않을까? 

사도바울이 다메섹도상에서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 회심한 이후의 삶을 보면 전율을 느끼게 된다. 그는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일에 온 힘을 집중했다. 그는 마지막 죽음의 순간까지도 그리스도를 증거하기 위해 로마로 갔다. 무엇이 바울을 이렇게 바꾸었는가?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기 때문이다. 그는 그리스도를 증거하다 죽을 위험도 수없이 겪었지만 낙심하지 않았다. 그 까닭은 그 나라에서 받을 위로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바울은 상을 바라보고 달리는 마라톤선수처럼 믿음의 경주를 하는 삶을 살았던 것이다. 

사랑하는 이들이여! 

당신은 한번 뿐인 인생을 어떻게 살기를 원하는가? 

만약 당신에게 남은 시간이 5분밖에 없다면 무엇을 하겠는가? 

당신의 자녀들에게 마지막 유언을 남긴다면 무슨 말을 남기겠는가? 

우리는 예수만 남기는 인생을 살아야 한다. 세상 행적은 다 지나가지만 예수를 믿은 믿음은 영원히 남기 때문이다. 예수만 남는 인생을 살기 위해서는 세월을 아껴야 한다. 언제나 마지막을 사는 것처럼 살아가야 하며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며 살아가야 한다. 

그리할 때 우리의 삶속에 예수가 유산으로 남겨지게 되리라!  샬~롬♥

윤경화 목사

은혜의샘물교회 담임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div class=

Total 14건 1 페이지
칼럼 목록
  • 한치호목사의 나의 나됨 묵상 [칼럼] 한치호 목사의 나의 나됨의 묵상  
  • 2022-02-03 17:33:07   559회       
  • 聖業者답게 聖者로 지내려는 사람“나는 여호와 너희의 하나님이라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몸을 구별하여 거룩하게 하고 땅에 기는 길짐승으로 말미암아 스스로 더럽히지 말라”(레11:44).교회는 세상에 보여 지는 그리고 세상에 보여야 하는 하나님이시다. 교회를 사람의 모임이라…
  • 백승훈목사의 성경과 삶 백승훈 목사의 성경과 삶  
  • 2022-02-03 17:28:21   568회       
  • "우리가 잃어가는 것" 지금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는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신음하고 있다. 온갖 방역수칙 등으로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해 졌다. 코로나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경제적인 어려움부터 시작하여 우리의 일상이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접촉에서 비접…
  • 백승훈목사의 성경과 삶 백승훈 목사의 성경과 삶  
  • 2022-02-03 17:24:28   546회       
  • '마리아의 찬양' 누가복음 1장에는 세례 요한과 예수 그리스도의 잉태에 대한 선포가 등장한다. 그 둘 사이는 매우 유사한 병행관계로 서술되고 있다. 천사 가브리엘이 각각 사가랴와 마리아에게 나타나 아들 요한과 아들 예수를 낳을 것이라는 내용이다. 사가랴는 아비…
  • 윤경화목사의 목양컬럼 윤경화 목사의 목양칼럼  
  • 2022-02-03 17:19:47   566회       
  • '거룩의 명령'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위기상황가운데 2022년 임인년의 새해가 밝았다. 새해가 되었으니 무조건 잘되고 형통할 것이라고 말하기에는 이 땅의 상황이 너무 심각하다 코로나19로 온 지구촌이 바람 앞의 등불처럼 흔들리고 있다. 각 나라마다 코로나…
  • 윤경화목사의 목양컬럼 윤경화 목사의 목양칼럼  
  • 2022-02-03 17:14:38   525회       
  • 마지막 5분…  어느 젊은 사형수가 형장으로 끌려왔다.그에게 주어진 마지막 시간은 5분이었다.그는 눈물을 흘리며 가족들과 친구들을 생각했다. 그러는 사이에 2분이 지났다. 이제 3분 후면 죽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니 눈앞이 캄캄해졌다. 지난 28년 동…
  • 박사무엘목사의 신앙과 문화 박사무엘 목사의 신앙과 문화  
  • 2022-02-03 16:08:49   545회       
  • 두근두근 내 인생 2021년 코로나19 위기에도 대한민국의 혁신시계는 더 빠르게 돌아갔다. 비대면 환경 확장의 결과물인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토큰(NFT), P2E(Pay To Earn) 등의 새로운 트렌드가 빠르게 태동했고, <오징어 게임>과 BTS…
  • 박사무엘목사의 신앙과 문화 박사무엘 목사의 신앙과 문화  
  • 2022-02-03 16:03:38   549회       
  • 신앙과 문화 - 링 컨 아이러니하게도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랑과 존경을 받았던 제16대 대통령 링컨조차도 독재자라는 소리를 들었다. 링컨은 국가의 해체 위기 때 권력을 잡았다.   대통령 취임(1861년 3월) 직전 나라가 남북으…
  • 권평교수의 역사와 현실 정직과 포용이 필요한 시대  
  • 2022-02-03 06:37:28   575회       
  • 권평 교수의 역사와 현실희망찬 새해가 시작되었지만 코로나와 대선을 앞둔 우리나라 정치로 인해 희망차야할 새해부터 암울하게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지리적으로 볼 때 우리나라는 매우 적은 국토면적을 가진 나라이다. 미국의 한 주(州)보다 면적이 작고 중국의 한 성…
  • 권평교수의 역사와 현실 조선에서 가장 행복한 소녀  
  • 2022-01-18 12:47:31   772회       
  • 권평교수의 역사와 현실해마다 크리스마스가 되면 생각나는 동화 같은 이야기가 있다. 물론 동화는 아니고 구한말인 1900년대 어간에 실제 있었던 참으로 가슴 아픈, 그러면서도 깊은 감동을 주는 한 소녀의 이야기이다. 주인공의 이름은 옥분이, 120여 년 전 우리나라에 왔…
  • 데스크칼럼 주제파악 못하는 두마음  
  • 2019-12-28 15:56:04   3626회       
  • 데스크칼럼심우영 편집국장어제 오전은 계획된 일정조차도 미룰 정도로 내내 걸려오는 전화로 인해 마음이 심란했다. 더욱 심란케 한 것은 번동측 사람들 몇몇을 통해 알게된 내용이라며 “27일로 예정된 정기총회가 정밀 연기되었냐?”는 총회원들의 질문이다. 기자가 “월계동측에서…
  • 한국교회언론회논평 국가를 부정하는 사람들을 국가가 보호하나?  
  • 2019-02-01 00:18:45   6187회       
  • 지난 해 11월 대법원이 소위 종교적/양심적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여호와의증인 신도 오 모 씨에 대한 판결에서 무죄를 선고하여 같은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사람들에 대한 900여건의 판결 결과가 우려되는 가운데 있었다. ​그런데 30일 청주지법 형사 5단독(빈태욱 판사)…
  • 사람들 이야기  
  • 2018-09-29 01:13:09   1074회       
  • 사도 바울은 서신 말미에서 흔히 사람들 이야기를 한다. 농사 중에서는 사람 농사가 제일 어렵다. 사도 바울은 걸어서라도 로마를 가고 싶어 했다. 길을 걸어가면 사람들을 만나고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곳곳에 교회를 세우려고 했기 때문이다. 로마서 마지막 1…
게시물 검색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